청각장애인 모두가 말할 수 있는 세상을 위하여 삼성소리샘복지관이 함께 하겠습니다.

복지관소식

복지동향

home > 복지관 소식 > 복지동향
복지동향

청각장애인 위한 `에파타성당` 건립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심다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9-02 15:35 조회20회 댓글0건

본문

 

청각장애인 위한 `에파타성당` 건립


서울 마장동에 지상 6층 규모
25일 염수정 추기경 축성식



서울에 청각장애인을 위한 전용 성당이 건립됐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14일 "서울 마장동에 청각장애인을 위한 천주교 서울대교구 에파타성당(주임 박민서 신부)이 건립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완공된 에파타성당은 서울가톨릭농아선교회 창립 60주년이었던 2017년 착공해 2년여 만에 결실을 보게 됐다.

에파타성당은 오는 25일 오전 11시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새 성전 축성식을 거행한다.

새 성전은 대지 886㎡(약 268평)에 지하 2층, 지상 6층 규모로 300석의 대성전과 소성전, 언어청각치료실, 작은 피정의 집 등을 갖췄다. 특히 청각장애인을 배려한 내부 구성이 돋보인다. 대성전은 수어로 미사를 집전하는 사제가 어디서든 잘 보일 수 있게 계단식으로 지어졌으며 가로 3m, 세로 1.8m의 대형 LED 전광판을 설치해 자막으로도 미사 진행을 볼 수 있도록 했다. 시각에만 의존하는 청각장애 신자들을 위해 제대 뒤편 벽면대형 십자가 등 성물도 도드라진 사실적 디자인으로 만들어졌다.

에파타성당 건립에는 아시아 최초 청각장애 사제인 박민서 신부가 큰 역할을 했다. 박 신부는 직접 발로 뛰면서 설립 취지를 알렸고, 모금운동으로 건립기금을 마련했다. 교구와 신자들도 자선바자, 음악회 등을 열어 청각장애인 신자들의 보금자리 마련을 도왔다.

청각장애인을 위한 에파타성당 조감도.
사진설명청각장애인을 위한 에파타성당 조감도
박 신부는 "많은 도움을 주신 신자들 덕분에 새 성전 완공이 가능할 수 있었다"면서 "`에파타`라는 말이 `열려라`를 의미하는 것처럼 우리 성당은 일반 신자에게도 활짝 열려 있다"고 말했다.

성당 벽면에는 박 신부의 자필이 새겨졌다. 평소 서예가 취미인 박 신부가 한 달에 걸쳐 쓴 요한복음 6장 600자가 걸리게 된다. 성경 말씀 끝에는 박 신부 호인 `수우(守愚)`가 새겨진다.

그동안 청각장애 신자들은 서울 강북구 수유동 툿찡 포교 베네딕도 수녀회 건물 2층 공간을 빌려 미사를 봉헌해왔다.

[허연 문화전문기자]

 

 

 

 

2019-08-14(수)

 매일경제

 

 

 출처  https://www.mk.co.kr/news/culture/view/2019/08/62998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출장샵 출장샵 출장대행 출장대행 출장샵 출장샵추천 출장만남 출장만남추천 출장대행추천 출장대행 콜걸추천 콜걸전화 출장만남후기 출장대행후기 출장안마 출장대행추천 출장대행 콜걸추천 콜걸전화 출장만남후기 출장대행후기 출장샵 출장샵추천 출장만남 출장만남추천 출장대행추천 출장대행 콜걸추천 콜걸전화 출장만남후기 출장대행후기 출장안마 출장샵 출장샵추천 출장만남 출장만남추천 출장대행추천 출장대행 출장타이마사지 출장마사지 출장샵후기 출장마사지후기 출장만남샵 출장샵 출장샵추천 출장만남 출장만남추천 출장대행추천 출장대행 출장타이마사지 출장마사지 출장샵후기 출장마사지후기 내 어머니 이야기 염정아 추적 60분 썸바디 서현진 이센스 그레이트 월 산다라박 모모랜드 경남제약 기안84 사무실 안젤라베이비 방시혁 선미 트와이스 방탄소년단 강다니엘 마마 홍콩 워너원 경남제약 소개팅 소개팅 출장타이마사지 출장만남샵 출장샵 출장샵 출장샵 출장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