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장애인 모두가 말할 수 있는 세상을 위하여 삼성소리샘복지관이 함께 하겠습니다.

복지관소식

복지동향

home > 복지관 소식 > 복지동향
복지동향

6.13 지방선거 “청각장애인 차별 안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심다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5-29 16:39 조회291회 댓글0건

본문

6.13 지방선거 청각장애인 차별 안돼!”

 

국가인권위원회, 지방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 시 수어통역사 2인 이상 배치,  

장애인방송 프로그램 제공 가이드라인준수 권고

     

 

 

 국가인권위원회는 오는 6.13 지방선거에서 후보자 토론 등 선거방송 송출 시 2인 이상 수어통역사를 배치하고, 방송통신위원회가 제정한 장애인 방송 프로그램 제공 가이드라인을 준수할 것을 권고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4일 장애인차별시정위원회를 열고,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3사에 대해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자 토론 등 선거방송 화면송출 시 2인 이상 수어통역사를 배치하고, 방송통신위원회가 제정한 장애인 방송 프로그램 제공 가이드라인을 준수할 것을 권고하기로 결정했다.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지난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토론 방송 시 화면에 나오는 수어통역사가 1명뿐이라 어느 후보자에 대한 통역인지 알 수도 없고 화면이 작아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 등 차별을 받았다.”며 이번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는 청각장애인들이 차별받지 않도록 개선을 요구하는 진정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KBSMBC는 선거방송 화면에 수어통역사 2명을 배치할 경우 생방송 중 카메라 배정, 화면 차지 비율 등 기술적 어려움을 제기했고, SBSKBSMBC의 중계를 받아 송출하는 입장임을 밝혔다. 

  

 그러나 방송통신위원회는 선거방송 등 국민적 관심이 많은 경우 한국수어화면 크기를 8분의 1까지 확대할 수 있고, 다수 통역사가 등장할 경우 통역사를 주어진 화면의 크기 내 분할 배치하는 것을 권장하는 장애인 방송 프로그램 제공 가이드라인을 제정한 바 있다. 

  

 국가인권위는 지상파 3사가 이번 선거에서 장애인 방송 프로그램 제공 가이드라인을 준수하고, 다자토론일 경우 2인 이상의 수어통역사를 배치해 청각장애인이 후보자의 발언을 보다 분명하게 인식할 수 있도록 수어통역 서비스를 개선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전진호 기자>

 

 

 

2018-05-17 목요일 <장애인신문> 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