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장애인 모두가 말할 수 있는 세상을 위하여 삼성소리샘복지관이 함께 하겠습니다.

복지동향

home > 복지관 소식 > 복지동향
복지동향

대덕구 '청각장애인 수화통역 플랫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심다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5-14 09:31 조회29회 댓글0건

본문

 

덕구 ‘청각장애인 수화통역 플랫폼’

 

전국 최초 한국수화 번역 및 통역시스템 구축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수범)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2018년 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11억 2000만원을 확보, 전국에서 최초로 한국수화 번역 및 통역시스템을 구축한다. 

 

 지난 25일 대덕구는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화통역 민원응대 플랫폼’구축으로 청각장애인의 수화를 인식해 음성문자로 변환해주는 자동통역 서비스를 추진, 청각장애인의 민원처리 시 의사소통 불편을 최소화하게 됐다. 

 

 특히 이번 공모사업은 지난해 10월부터 전국 공공기관 146곳이 참여해 1차 아이디어 공모, 2차 사업계획서 제출, 3차 사업발표 순으로 6개월간 평가가 진행된 가운데 선정됐다.
 ‘수화통역서비스 사업’은 전액 국비를 지원받아 추진하는 것으로 2016년 「한국수화언어법」이 제정된 이후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청각장애인을 위한 정보화복지서비스를 전국에서 최초로 대덕구가 실현하는 사례로 중대한 의미를 가지는 사업이다. 

 

 현재 대덕구에는 1100여명의 청각장애인이 거주하고 있고 대덕구수화통역센터에는 5명의 통역사가 근무하고 있으나, 주말 주야 근무로 업무량에 비해 상대적으로 근무인력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었던 현실이다. 이로 인해 그동안 청각장애인은 민원업무를 위해 수화통역사와 동행하거나, 화상으로 수화통역을 이용해 왔다. 

그러나 수화통역은 예약이 쉽지 않고 대기 시간이 길어 이용자들의 불편함이 있어왔다.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민원창구용 수화통역시스템’이 수화를 자동 인식해 한글로 변환하게 되며, 한글로 작성된 문장은 수화로 변환돼 편리하고 빠른 통역서비스가 가능해 이용자들의 민원 업무처리에 편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대덕구청 홈페이지(http://www.daedeok.go.kr)에 한국수화 번역 플랫폼을 구축해 홈페이지를 이용하는 청각장애인이 불편함 없이 다양한 구청소식을 접할 수 있게 됐다. 

 

 

<대전=정진일기자> 

 

 

 

2018-05-04(금) 장애인복지신문 5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